예비시험장 12곳·버스 244대 마련…김상곤 부총리, 22∼23일 포항 상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23일 포항을 비롯한 경북 일부 지역 관공서 등의 출근시각이 11시 이후로 늦춰진다.

교육부는 원활한 수능 진행을 위해 관계부처와 각 지방자치단체에 이런 내용의 협조를 당부했다고 22일 밝혔다.

교육부는 수능일 포항·경주·영천·경산지역 관공서와 은행·민간기업의 출근시각을 오전 11시 이후로 조정해달라고 인사혁신처·산업통상자원부·지자체 등에 요청했다.

지진 피해 지역 시험장 인근에서 다시 여진이 발생해 예비시험장으로 학생들이 이동해야 할 경우를 대비한 것이다.

이 밖에 다른 지역은 기존과 동일하게 오전 10시 이후로 출근시각을 조정한다.

국방부·국토교통부에는 영어 듣기평가 시간대에 이들 4개 도시 인근에서 항공기와 군사훈련 소음이 발생하는 것을 자제해달라고도 당부했다.

교육부와 경상북도교육청은 여진이 발생하는 상황을 고려해 영천·경산 등 포항에서 1시간 안팎으로 갈 수 있는 거리에 예비시험장 12곳을 마련해둔 상태다.

포항지역 수험생들은 예비소집(22일 오후 2시) 이후 수능을 보기 어려울 정도의 여진이 발생하면 수능일 오전 6시30분부터 기존 시험장에 모여 총 244대의 버스를 나눠 타고 예비시험장으로 이동한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포항지역 시험장에 정신건강 전공의를 1명씩 파견하고 119구조대원 2명씩을 추가로 배치해 필요 시 수험생 심리안정과 구호조치에 나서도록 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2일 오후부터 포항교육지원청에 상주하며 이틀간 수능 시험 전 과정을 총괄할 계획이다.

주명현 교육부 대변인은 "수능 도중 발생한 지진 등 재해로 대피를 결정할 경우 교원에게 책임을 묻지 않고 법률 지원까지 정부가 부담할 것"이라며 "수능 연기라는 어려운 상황에서 수험생·학부모·교사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포항지역 지열발전소가 지하수 주입·배출을 하면서 지진 발생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는 문제 제기와 관련해 포항지열발전소의 공사 중단도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