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아이폰X의 물량을 추가 공급한 가운데 추가 물량 역시 금방 동이 나며 흥행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SK텔레콤은 22일 오전 10시 아이폰X의 4차 온라인 예약을 받은 결과 7분 30초 만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마니아들 수요로 초기 예약이 많이 몰리는 것 같다"며 "1∼3차 고객과 마찬가지로 4차 예약 고객도 24일 출시일 당일 개통해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17일 1∼2차 예약 판매에서 각각 3분, 1분 50초만에 준비했던 물량을 다 팔았으며, 18일에는 애초 예정에 없던 3차 예약 판매를 17분만에 마친 후 온라인 예약을 중단했다.

SK텔레콤은 아이폰X의 예약판매 호조를 계기로 추가 물량을 확보해 이날 4차 예약 판매를 진행했다.

KT와 LG유플러스는 17일부터 별도 마감 없이 온라인 예약을 계속 받고 있다.

이통3사가 애플로부터 받은 아이폰X 초도 물량은 10월에 나온 아이폰8(20만대 수준)보다 적은 15만대로 알려졌으며, 지금까지 이통3사를 통한 아이폰X 사전 예약량은 30만대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