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변 채취 반경 10㎞ 가금류·사육조류 이동 금지

포항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나와 경북도가 긴장하고 있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포항 야생조류에서 검출된 바이러스가 저병원성일 것으로 추정하지만 고병원성일 것에 대비해 긴급 방역에 나서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도는 분변 채취 지역 반경 10㎞를 '야생조류 예찰 지역'으로 정하고 이곳에 가금류와 사육조류 이동을 금지했다.
가금류 이동제한은 고병원성으로 드러나면 계속 유지한다.

그러나 저병원성으로 확인되면 바로 해제한다.

또 가금 농가, 형산강 등 철새도래지 등에 방역 차량을 보내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14일 포항시 남구 연일읍 형산강 일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중간검사에서 H7N7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고병원성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북도 관계자는 "바이러스 검출 지역 반경 10㎞에 모두 282곳 농가에서 닭과 오리 1만 5천여마리를 사육한다"며 "축산 농가와 협조해 AI가 확산하지 않도록 힘을 쏟아 경북도가 AI 청정지역으로 남을 수 있도로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