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협회 자료 분석…횡령액 규모, 기존 1억1천에서 5배 늘어
석연치 않은 기업출연 추가확인…금명간 田 영장청구 관측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의 측근들이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빼돌린 것으로 추정되는 돈의 규모가 5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e스포츠협회에 석연치 않은 자금 후원을 한 기업이 롯데홈쇼핑 말고도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전 전 수석과 측근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최근 e스포츠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회계장부 등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이런 정황을 확보하고 뇌물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협회로 들어온 자금과 협회에서 나간 자금 모두에서 돈세탁이나 횡령을 의심할 만한 수상한 흐름을 포착한 것이다.

검찰은 협회의 회계장부 및 거래명세서 등을 분석해 협회자금의 인출 흐름을 분석한 결과 실체가 없는 허위계약 등을 통해 빠져나간 돈이 5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추산했다.

허위계약 등의 체결 과정에는 협회 사무총장 조모씨 등 협회 내부 관계자들이 관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검찰이 전 전 수석의 의원 시절 비서관인 윤모씨 등 3명을 횡령 등 혐의로 구속하면서 파악한 횡령액이 1억1천만원이다.

자금세탁 과정을 추가 수사하면서 횡령액이 5배가량 늘어난 셈이다.

이들이 빼돌린 돈은 롯데홈쇼핑의 출연금처럼 대부분 게임대회 후원 명목으로 들어온 기업 출연금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미 사건 연루 사실이 드러난 롯데홈쇼핑 외에도 석연치 않은 기업후원금이 추가로 있는 정황을 포착하고 이들 기업 관계자를 상대로 게임대회 후원 경위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9대 국회에서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미방위) 소속 위원이었던 전 전 수석의 직무와 관련성이 있는 기업이 대가를 바라고 출연했을 경우 전 전 수석에게 적용되는 뇌물수수액이 늘어날 수 있다.

앞서 검찰은 20일 전 전 수석을 제3자 뇌물수수 등 혐의의 피의자로 소환해 17시간 넘게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e스포츠협회의 회장과 명예회장을 지낸 전 전 수석이 이 같은 협회의 자금 흐름을 알고 있었다고 의심한다.

이에 따라 검찰이 금명간 전 전 수석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전 전 수석은 전날 검찰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여전히 저는 어떤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 이런 점을 검찰에 계속 설명하고 소명했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