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핵 중단 위한 지속적인 압박, 시리아 사태 안정화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비롯한 국제 현안을 논의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두 정상은 북한과 시리아, 이란, 우크라이나, 아프가니스탄 문제 등을 놓고 1시간가량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미·러시아 정상 간 통화는 푸틴 대통령이 전날 러시아를 방문한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 회담을 한 지 하루 만에 이뤄진 것인 만큼 시리아 평화 협상 방안이 최우선 의제로 논의됐을 것으로 미국 언론들은 관측했다.

백악관은 "시리아 내전을 평화롭게 해결해 인도주의적 위기를 해결하고 각지로 흩어진 시리아인들을 고향으로 돌아가게 하며 시리아의 통합과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크렘린 궁도 이날 언론 보도문을 통해 두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크렘린 궁은 푸틴과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 합의에 따라 전화통화를 했다"면서 "시리아 내 테러리스트 격퇴를 위한 군사작전이 종료돼 가는 점을 고려해 현안인 시리아 문제가 깊이 있게 논의됐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날 개최된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의 회담 결과도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추수감사절 휴가를 위해 플로리다주(州)에 있는 마라라고 리조트로 출발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푸틴 대통령과 통화에서 북한에 대해 아주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와 함께 시리아, 우크라이나 문제 등에 대해 1시간 30분 동안 통화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중단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압박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