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OX→사지선다형…문제은행 문항 300개→500개

난도가 낮아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을 받는 이륜자동차(오토바이) 운전면허 필기시험이 내년부터 다소 어려워진다.

도로교통공단은 현행 'OX'형인 원동기장치자전거(배기량 125㏄ 이하) 학과시험을 사지선다형으로 바꾼 새 면허시험 제도를 내년 1월2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원동기와 2종 소형(125㏄ 초과 이륜차) 시험 준비를 위해 공단이 제공하는 문제은행 문항은 현행 300개에서 500개로 늘어난다.

원동기 면허는 고등학교 1학년인 만 16세부터 취득할 수 있으나 학과시험 난도가 너무 낮아 차량 안전운행을 위한 지식 습득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다.

공단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국내에서 발생한 이륜차 교통사고는 1만3천76건으로, 2011년(1만170건)에서 28.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륜차 사고로 428명이 사망하고 1만5천773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공단 관계자는 "이륜차는 구조상 교통사고 발생 시 치사율이 전체 교통사고 대비 1.7배에 이르는 등 사고에 취약하다"며 "이륜차 운전자의 안전운전 의식을 높여 교통사고를 예방하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