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은 예전 소집장소서 오후 2시 실시…정부, 여진 대응 총력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22일 전국 85개 시험지구, 1천180개 시험장에서 수험생 예비소집이 이뤄진다.

지난 16일로 예정됐던 수능이 포항 지진으로 일주일 연기된 데 따른 두 번째 예비소집이다.

예비소집 시간은 17개 시·도별로 다를 수 있으며, 시험지구별로는 똑같다.

수험생들은 정해진 시간에 시험장을 방문해 유의사항을 확인하고 시험실 위치를 미리 확인해두는 게 좋다.

특히 여진 가능성에 대비해 지진대피 요령을 숙지해둬야 한다.

포항 지역의 경우 지난 15일 예비소집 장소에서 이날 오후 2시에 실시한다.

예비소집 시간 전에 강한 여진이 발생하면 수험생들은 수능일인 23일 포항 밖에 마련된 예비시험장으로 개별 이동해 시험을 치르게 된다.

예비소집 이후 여진이 일어날 경우 시험 당일 포항 시험장에 모여 버스로 함께 이동한다.

이를 위해 영천, 경산 등 포항 인근 지역에 예비시험장 12곳이 마련됐다.

포항 밖 예비시험장 활용 여부는 경북교육청이 결정해 학생들에게 개별 안내한다.

여진이 없을 경우에도 포항 시험지구 수험생 6천98명 가운데 포항고, 포항장성고, 대동고, 포항여고 등 포항 북구의 4개 시험장에 배정됐던 수험생 2천45명은 포항 남구의 포항제철중, 오천고, 포항포은중, 포항이동중으로 고사장이 변경된다.

포항 이외 지역의 경우 고사장은 수능 이전과 변동이 없지만 시험을 치르는 교실은 바뀐다.

정부는 여진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수능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기상청과 시·도교육청을 비롯한 관계 부처와 기관,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력하고 경찰, 소방당국과 핫라인을 운영한다.

전국 수능 고사장에는 소방공무원이 2명씩 배치되고, 포항 지역 시험장에는 구조대원 2명씩 추가 배치된다.

이들은 고사장의 건물구조와 대피로, 소방시설 등을 사전에 파악해 화재 등 유사시에 대피를 유도하고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히 처치하는 임무를 맡는다.

포항 지역에는 수능일 비상수송을 위해 240대의 버스도 배치된다.

올해 수능에는 59만3천527명이 응시해 지난해(60만5천987명)보다 인원이 2.1%(1만2천460명) 줄었다.

시험은 오전 8시 40분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듣기평가 13:10∼13:35),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오후 5시 40분까지 이어진다.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수능 연기와 상관없이 원활한 시험 진행을 위한 대책은 그대로 시행된다.

전국 시 지역과 시험장이 설치된 군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각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 이후로 늦춰진다.

지하철과 열차 등은 혼잡시간대 운행 시간이 2시간 연장되고 운행횟수도 늘어난다.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도 오전 6시∼10시 사이 집중 배차된다.
시험장에는 휴대전화를 비롯해 스마트워치·밴드를 비롯한 스마트 기기와 디지털카메라·전자사전·태블릿PC·MP3·카메라펜·전자계산기·라디오·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등 모든 전자기기 반입이 금지된다.

올해는 휴대 가능한 시계 범위가 더욱 줄어든다.

결제·통신기능과 전자식 화면표시기가 모두 없고 시침과 분침(초침)만 있는 아날로그 시계만 가져갈 수 있다.

수험표를 잃어버렸다면 응시원서에 붙인 사진과 같은 원판으로 인화한 사진 한 장과 신분증을 갖고 시험장에 있는 시험관리본부에서 재발급받으면 된다.

필수 영역인 4교시 한국사에 응시하지 않으면 시험 전체가 무효 처리되고 성적통지표도 받을 수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