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사업 목적 아닌 선교단체가
무비자 'ESTA'로 방문하려던 탓
미국 입국을 시도했던 85명의 한국인 단체가 지난 19일 무더기로 입국 거부된 사실이 밝혀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20일 미국 측이 전자여행허가제(ESTA)로 애틀랜타공항을 통해 미국을 방문하려던 우리 국민 85명을 입국 거부하고 한국으로 돌려보냈다고 주애틀랜타 총영사관에 통보했다”고 21일 말했다.

미국 입국을 시도한 85명은 2대의 비행기를 이용, 무비자 방문허가제도인 ESTA를 통해 입국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관광 및 사업상 방문 시에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는 ESTA의 취지와 다른 목적으로 방문하려 한 것으로 미 당국이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선교단체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주애틀랜타 총영사관이 사건 접수 즉시 미국 방문을 기획한 단체 관계자를 통해 방문 경위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애틀랜타 연방세관국경보호국(CBP) 관계자에게 우리 국민을 출국 조치하는 과정에서 통역 지원, 총영사관 통보 희망 여부 확인, 출국 시까지 편의 제공 등이 이뤄졌는지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입국장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하루 정도 현지 공항에 머문 뒤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돌아왔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