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백윤식 / 사진=최혁 기자

배우 백윤식이 진흙탕 싸움과 같은 신은 다시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홍선 감독과 배우 백윤식, 성동일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백윤식은 "이번 작품에서 자기 방어 수준의 본능적인 액션을 펼쳤다. 액션이라고 말씀드리기 애매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이 극한 상황이었다. 김 감독, 성동일, 천호진, 김혜인과 3일 동안 촬영하며 힘들었지만 결과를 갖기 위해서는 어려운 상황도 헤쳐나가야 했다. 힘든 건 사실이다"라고 털어놨다.

또 백윤식은 "앞으로 이런 유형의 신이 있는 작품을 하겠냐고 성동일, 천호진에게 물었는데 성동일만 하겠다고 했다. 나는 안 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줏대감과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가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추적 스릴러다
.
'기술자들', '공모자들'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백윤식, 성동일, 천호진, 배종옥, 김혜인, 조달환이 출연했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