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민에 임대주택 50채 추가 제공…총 210세대 입주 가능

정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23일 지자체와 경찰, 소방 간 '핫라인'을 운영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수능 당일에는 건축물 안전진단 전문가를 포항 지역에 배치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교육부는 포항 인근에 12개소 예비시험장을 준비했고, 수능일 아침에는 240대의 비상수송 버스를 배치해 혹시 있을지 모를 비상 상황에 대비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LH공사와 함께 이재민 숙소로 기존 160세대의 임대주택 외에도 50세대를 추가로 확보해 22일부터 입주할 수 있도록 했다.

주택 임대기간은 우선 6개월로 하되 지자체나 이재민이 임대기간 연장을 요청할 경우 이를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주택 피해가 추가로 속속 확인되면서 피해 규모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현재까지 지진 피해를 본 사유시설은 9천70건으로, 이 중 8천293건이 주택 피해였다.

지붕 파손이 7천570건으로 가장 많은 가운데, 주택 '전파' 167건, '반파' 556건으로 잠정 파악됐다.

이밖에 상가 피해는 665건, 공장은 112건이었다.

정부가 파손된 민간시설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응급조치를 한 경우는 8천146건으로, 89.8%의 응급복구율을 보였다.

정부는 진앙 인근의 다가구·다세대 주택 등 우선 점검 대상 주택 1천229개에 대한 1단계 안전점검을 벌여 이중 305개소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다.

이날부터는 민간전문가 24명을 추가로 투입해 총 150명이 나머지 주택에 대한 안전점검에 나선다.
공공시설 피해는 617건으로, 응급복구율은 93.8%를 보여 민간시설 복구율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전체 시설 응급복구율은 90.1%다.

피해 건물은 전날까지 5곳이 통제됐으나 현재는 포항시 흥해읍 대성아파트만 통제되고 있다.

대성아파트는 일부 기둥과 벽체가 무너져 주민이 대피한 상태다.

부상자는 소폭 늘어나 90명이 응급실을 찾았고, 이 중 15명은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가 계속 늘어나는 데에는 가슴 통증 등 심리적 증상을 호소하는 주민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중대본은 전했다.

이재민 1천168명은 학교·복지시설 등 12개소에 분산 수용돼 있다.

전국에서 지진피해를 돕기 위한 의연금은 16일부터 닷새간 64억5천600만원이 접수됐다.

포항 지진이 발생한 15일부터 전국에서 찾아온 자원봉사자는 8천580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