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TN 캡처

경찰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 씨의 폭행 사건을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배당했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언론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피해 변호사들과 접촉을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보도내용에 따르면 김씨에게 폭행 및 협박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두 죄목 모두 반의사불벌죄(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죄)이므로 피해자들의 의사를 먼저 확인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 9월 한 대형 로펌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명이 모인 친목 모임에 참석했다가 만취해 변호사들에게 "아버지 뭐하시냐"며 막말하고 일부 변호사에게 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변호사협회는 김씨의 변호사 폭행 사건에 대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