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제기 못하는 문화 바로잡아야…기관장·부서장 책임 물을 것"
"2차 피해 겁내 문제제기 못하는 일 더더욱 없어야…내부 시스템 중요"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이 있어서도 안 되지만 피해자가 2차 피해를 겁내서 문제 제기를 못한다는 것은 더더욱 있을 수 없다"며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고충을 말할 수 있고 적절한 대응이 이뤄지는 직장 내부시스템과 문화가 정착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을 막론하고 직장 내 성희롱과 성폭력이 끊이지 않아서 국민의 우려가 매우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직장 내 성희롱은 우월적 지위가 배경이 되기 때문에 신고를 못 하고 피해가 지속하는 경우가 많다"며 "여성가족부 조사에 의하면 성희롱 피해자의 78.4%가 '참고 넘어갔다'고 하고 그 이유로 '문제를 제기해도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라고 응답한 사람이 48.2%, 거의 50%가량 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또 "성희롱 피해 경험자 중 직장 내 기구를 통해 공식적으로 처리한 사람은 0.6%로 1%도 안 되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공공기관들부터 기관장들의 인식전환과 더욱 엄정한 조치들이 필요하다"며 "성희롱과 성폭행 예방은 물론 피해자가 피해를 입고도 문제제기를 하지 못하는 분위기나 문화부터 시급히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그 점에서도 기관장이나 부서장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