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매시 1분·청량리역 매시 22분 출발…서울∼강릉 2만7천600원

다음달 중순 개통 예정인 서울∼강릉 KTX 열차 운임이 서울역→강릉 2만7천600원, 청량리→강릉 2만6천원, 인천공항→강릉 4만700원 등으로 책정됐다.

서울∼강릉 KTX는 편도기준 평일 18회, 주말 26회 운행한다.

서울역에서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매시간 1분에, 청량리역에서는 오전 5시∼오후 10시 매시간 22분에 강릉행 KTX가 출발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이 같은 내용의 서울∼강릉 KTX 운행 시간표와 운임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달 15일 이후 개통 예정인 서울∼강릉 KTX는 편도기준 평일 18회, 주말 26회 운행한다.

강릉까지 서울에서는 114분, 청량리에서는 86분 걸린다.

현재 청량리역에서 무궁화호로 6시간 가까이, 강남에서 고속버스로 3시간 가야 만날 수 있는 강릉 동해가 획기적으로 가까워지는 셈이다.

평일 기준 서울역에서는 오전 8시 1분 첫차를 시작으로 오후 5시 1분까지 매시간 1분마다 강릉행 KTX가 떠난다.

이 열차는 청량리역을 거쳐(일부 상봉역 경유) 강릉역에 도착한다.

서울역에서 출발하지 않고 청량리역에서 출발하는 강릉행 KTX도 8대 있다.

청량리역에서는 오전 5시 32분 첫차를 시작으로 오전 6시 22분∼오후 10시 22분 매시간 22분에 출발한다.

주말에는 열차 운행이 늘어난다.

주말 강릉행 KTX의 서울역 출발은 10회, 청량리역 출발은 16회이며 서울행 KTX는 강릉에서 주중 18회, 주말 26회 출발한다.

서울지하철 7호선ㆍ경춘선 환승객을 위해 상봉역에도 주중 9회, 주말 13회 정차한다.

동계올림픽 기간인 내년 2월 9∼25일과 패럴림픽 기간인 내년 3월 9∼18은 단계별로 열차 운행을 늘려 올림픽 지원에 나선다.

클라이언트 사전 수송 기간인 1월 26∼31일은 주중 22회·주말 30회, 입국피크 집중수송 기간인 2월 1∼9일 51회(8회 무정차), 올림픽 경기 기간인 2월 10∼27일 51회, 출발피크 집중수송 기간인 2월 25∼28일 51회(8회 무정차), 패럴림픽 기간인 3월 1∼22일은 주중 22회·주말 30회 등이다.

운임은 인천공항∼강릉 4만700원, 서울∼강릉 2만7천600원, 청량리∼강릉 2만6천원 등으로 확정됐다.

서울∼강릉 KTX 열차가 경원선(용산∼청량리)과 중앙선(청량리∼서원주) 구간을 일반열차와 함께 사용함에 따라 일반열차와 ITX 새마을 열차 등 운행 일정도 조정된다.

청량리발 ITX-새마을호(청량리∼영주)는 4회 감축되고, 무궁화호는 출발시각이 2∼35분 늦춰지거나 당겨진다.
청량리∼정동진 주말 운행횟수는 2회 감축되고, KTX 환승 편의를 위해 만종역에 6회 더 정차한다.

이에 따라 목적지까지 소요시간도 경춘선 청량리∼춘천은 기존 93분에서 95분으로, 중앙선 문산∼지평은 166분에서 172분으로, ITX-청춘 경춘선은 용산∼춘천 82분에서 1분 더 늘어난다.

평창올림픽·패럴림픽 기간에도 일반·전동열차 운행이 추가로 조정된다.

국토부는 KTX 이용객이 평창올림픽 경기장까지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무료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외국인 전용 평창코레일패스 등 상품을 판매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철저한 시운전과 현장점검으로 안전성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며 "올림픽 기간에 잦은 열차운행계획 변경으로 불편이 예상되지만, 국제 행사인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조치인 만큼 국민의 이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