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참 사람 일이 마음 같지 않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홍종학 신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새 정부 경제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게 중소기업·중소상공인·벤처기업에 대한 지원 육성 부분인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이제야 임명했다”며 이렇게 입을 뗐다. 문 대통령은 “야당 반대가 있었지만, 정부 조각이 시급히 마무리돼야 한다. 중소벤처기업부의 갈 길이 아주 바쁘다”며 “이런 사정을 감안해 야당들도 양해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홍 장관님은 제 대선 때 경제정책 전반을 다 준비해주고 특히 중소기업 정책을 책임지고 해주신 분이기 때문에 저는 아주 기대가 크다”며 “마음고생 많으셨고, 열심히 해 주시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반대가 많았던 장관님들이 오히려 더 잘한다”며 “그런 가설이 이제 가설이 아니라 정말 그렇게 되도록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 기대가 크다”고 했다. 함께 있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도 홍 장관에게 “고생이 많았는데, 정말 잘해야 할 것 같다”며 덕담했다. 홍 장관은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홍 신임 장관에게 임명장과 꽃다발을 건네고 악수한 뒤 격려하듯 왼손으로 홍 장관의 팔을 잡기도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