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사진 경찰 조사를 받은 김동선 씨. 사진=KBS캡처

대기업 한화 김승연 회장의 아들 김동선 씨가 신입 변호사들에게 폭행과 폭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0일 국내 한 매체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9월 종로구 소재 한 술집에서 열린 대형 로펌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 명의 친목 모임에 참석했다. 지인의 소개로 모임에 동석한 김 씨는 이날 변호사들에게 "아버지 뭐 하시냐" "지금부터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 등의 막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날 주주님이라 부르라"고도 다그치기도 했으며 일부 변호사들은 폭행을 당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올해 초에도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주점에서 만취해 남자 종업원 2명의 뺨과 머리를 2∼3차례 때리고 순찰차에서 난동을 부려 기물을 파손한 혐의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당시 폭행하는 장면이 촬영된 휴대전화 영상 등이 공개돼 파장이 일었다.

김씨는 로펌을 찾아가 피해 변호사들에게 사과했지만, 일부 변호사들은 사과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