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의 볼보 자동차가 세계 1위 차량공유업체 우버의 자율주행 차량으로 XC90 모델 2만4000대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볼보와 우버는 이 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기본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이번 계약은 지난해 볼보 총매출의 4.5%에 달하는 규모로,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를 웃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볼보는 우버의 자율주행서비스가 시작되는 오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차량을 공급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차량호출·공유 서비스를 위한 소프트웨어도 별도로 장착된다.

볼보는 그간 자율주행 서비스를 추진하는 우버와 파트너십 관계를 유지해왔다. 우버는 볼보 XC90 차량으로 일부 지역에서 자율주행 시범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