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여성 우월주의와 남성 혐오를 표방한 웹사이트 '워마드'에서 호주 남자 어린이를 성폭행했다는 글이 게재돼 논란이다.

지난 19일 '워마드'의 한 회원인 A 씨는 자신이 호주 남자 아동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게재된 게시물에 따르면 그는 현재 호주에서 거주 중이며, 최근 현지 남자 아동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성폭행했다.

A 씨는 "야외수영장에 놀러 온 어린이를 성추행하려고 벼르다 시도해보기로 했다"며 "수면제를 가루로 빻아 넣어 새벽 2시경부터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갔다"며 구체적인 범행 사실을 적어 올렸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피해 아동으로 보이는 어린이의 사진 및 범행 동영상 등을 저장해 놓은 컴퓨터 화면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샘 해밍턴은 20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서 "호주에서 아동 성폭행 제보 많이 받았다"며 "그 제보 다 호주 대사관으로 넘겼다. 지금은 호주 연방 경찰한테 넘어간 상태"라고 밝혔다. 샘 해밍턴의 출생지·국적은 호주다.

해당 게시글이 글쓴이가 실제로 범죄를 저지르고 작성한 것인지 허위 글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