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고령화' 따른 취업시장 구조 변화 고용한파로 가속화
청년 취업자는 14.6%까지 떨어져…60세 이상은 석달 연속 상승해 16.4% 기록

지난달 청년층(15∼29세) 취업자 비중이 역대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반면 60세 이상 취업자 비중은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취업시장의 구조적 변화가 수년간 계속되는 청년층 고용한파로 더 빨라지는 모습이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청년층 취업자는 393만 명으로 1년 전보다 5만2천 명 줄었다.

청년층 취업자는 지난 6월 3만4천 명 줄어든 이후 5개월 연속 뒷걸음질 치고 있다.

특히 지난달에는 감소 폭이 5만 명을 넘어서며 2013년 8월 6만 명 줄어든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지난달 60세 이상 취업자는 439만3천 명으로 1년 전보다 무려 25만2천 명이나 늘었다.

60세 이상 취업자 증가 폭은 불과 2년 전만 해도 20만 명대를 밑돌았지만, 올해 들어서는 20만 명대 후반에 육박하며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청년층 취업자 감소세가 지속하면서 지난달 기준 전체 취업자(2천685만5천 명) 중 청년층 취업자 비중은 14.6%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1980년대 30%를 넘어섰던 청년층 취업자 비중은 저출산 고령화 영향으로 꾸준히 감소해 2011년 이후 15% 수준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최근 몇 달간 청년층 취업자가 감소하면서 지난 7월 15.2%였던 청년층 취업자 비중은 석 달 연속 줄어 14.6%까지 낮아졌다.

청년층이 사라진 자리는 상당 부분 60세 이상 취업자를 위한 자리로 채워졌다.

60세 이상 취업자 비중은 지난 7월 16.0%였지만 이후 석 달 연속 상승해 16.4%까지 올라갔다.

청년층 취업자 비중이 줄고 노인 취업자 비중이 늘어나는 것은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인구 구조 변화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 통계청의 설명이다.
취업시장에 뛰어드는 청년층 인구가 점차 줄어드는 반면 일할 수 있는 노인들은 점점 늘고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여기에 청년층을 중심으로 수년간 계속되는 고용한파 영향까지 겹치면서 이 같은 구조적 변화는 더 빨라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청년 실업률은 2015∼2016년 2년 연속 역대 최고 수준을 갈아치웠으며 지난달에도 같은 달 기준으로 18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는 등 좀체 회복의 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청년층 취업자 비중이 저조한 것은 출산율 저하 등 영향으로 고용시장에 진입하는 사람들이 늘지 않은 영향이 있다"며 "청년층 고용상황이 나아지려면 청년을 위한 일자리가 공급돼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