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9회를 맞은 'MAMA(마마·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를 한국의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로 만들고 싶다."

김기웅 Mnet 음악 본부장은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열린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7 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김 본부장은 "'MAMA'가 진행되는 10년 동안 놀라운 일들이 많이 발생했다. 싸이의 성공을 비롯해 한국 아티스트들이 해외에서 인정받았다"면서 "영어권 국가에서 인정하고 좋아하는 아티스트가 나온다는 게 신기하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다름을 인정하며 전 세계인들이 함께 할 수 있는 시상식을 만들면 한국의 그래미, 혹은 그보다 더한 행사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CJ E&M이 주관하는 음악 시상식 'MAMA'는 이달 25일 베트남 호아빈 씨어터, 29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 30일 홍콩 W, 12월 1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다.

한경닷컴 김현진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