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계리 핵실험 징후 식별 안되지만 김정은 결단 따라 언제든 가능"

북한의 미사일 연구시설 내에서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됨에 따라 정보당국은 북한이 연내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정보원은 20일 국회에서 정보위원장과 여야 간사를 대상으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북한 동향을 보고했다.
국정원은 "미사일 연구시설에서 차량 활동이 활발한 가운데, 엔진 실험도 실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자유한국당 정보위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전했다.

이와 관련, 국정원은 "북한이 연내 대미 위협을 제고하기 위해 미사일 성능 개량과 평화적 우주개발을 목적이라고 하며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면서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결단에 따라 언제라도 핵실험이 가능하다고 전망한다"고 보고했다.

이어 "3번 갱도는 상시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이며, 4번 갱도는 최근 건설공사를 재개했다"면서 "2번 갱도는 방치돼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