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보회의 언급 "행정력 총동원…긴급사안 끝나면 안전·재난 대비 전면점검"
"수능일 여진 대비 수험장 지침 마련…포항시민·수험생께 위로"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늘 오전 포항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재가했다"며 "정부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신속한 피해복구와 함께 입시 일정이 차질 없게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포항 지진과 관련 이같이 언급한 뒤 "당장은 피해복구와 수능 실시가 최우선이며 긴급한 일이 끝나면 안전과 재난에 대한 대비를 전면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제2차 포항 지진 관계장관회의가 끝난 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중앙안전관리위원회가 포항 특별재난지역선포안을 의결, 문재인 대통령께 건의했다.

오늘 중 선포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로 연기된 수능일에도 여진이 있을 수 있으니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지침을 미리 마련해두겠다"며 "수험생들과 학부모들은 너무 걱정하지 말고 수험장에서 이뤄지는 조치에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추운 날씨와 여진의 공포 속에서 집을 떠나 하루하루 힘든 생활을 하시는 포항과 인근 주민, 수험생께 다시 한 번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