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전 정무수석 /사진=최혁 기자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로 소환됐다.

전병헌 정무수석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소속 국회의원이던 2015년 7월 롯데홈쇼핑에 압력을 넣어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3000만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의원실 비서관이던 윤모씨 등과 공모해 이 중 1억1000만원을 허위 용역 계약 등으로 빼돌려 사용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회장, 명예회장 등을 맡은 한국e스포츠협회를 사유화 해 협회 자금을 임의로 사용한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다만 전 전 수석은 이러한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 검찰과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검찰은 그동안 수집한 증거 자료와 이날 진술 등을 분석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