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배 깜짝 결혼 / 사진=엑스포츠뉴스

양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기보배(29·광주시청) 선수의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

기보배는 지난 18일 서울 장충동 한 호텔에서 8세 연상의 언론사 직원인 성모(37) 씨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기보배는 오는 26일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있어 신혼여행을 포기하고 훈련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기보배는 2012년 런던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과 개인전 금메달을 획득했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금메달과 개인전 동메달을 따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