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여진, 출처 : 기상청

지난 15일 지진이 발생한 포항에서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5분 15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11km 지역 북위 36.14도, 동경 129.36도에서 규모 3.6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의 발생 깊이는 12㎞로 분석됐다.
약 6시간 전인 19일 오후 11시 45분 47초에도 이곳 근처(북위 36.12도, 동경 129.36도)에서 규모 3.5의 여진이 있었다.

규모 3.6은 전체 포항 지진의 여진 가운데 두 번째로 큰 수준이다. 규모 3.0 이상의 지진은 자다가도 흔들림을 느껴 깨어날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큰 여진은 본진(규모 5.4) 발생 당일인 15일 오후 4시 49분 30초에 발생한 규모 4.3이고, 16일 오전 9시 2분 42초에도 같은 3.6의 여진이 발생한 바 있다.

이 시각 현재 포항 지진의 여진은 총 58회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규모 4.0~5.0 미만이 1회, 3.0~4.0 미만이 5회, 2.0~3.0 미만이 52회다.

주민들의 불안감도 계속되고 있다. 밤새 여진이 발생하면서 뜬눈으로 밤을 지샌 주민들도 많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