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으로 땅 물렁물렁해지는 현상
20m이상 내려가 기반암 조사

기상청 관계자가 20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의 진앙 인근 논밭에서 시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포항 지진으로 인한 지반 액상화 발생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땅밑 조사 작업이 20일 본격 시작됐다.

20일 기상청과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 따르면 이들 기관은 이날 포항시 흥해읍 망천리의 진앙 인근 논밭에서 지반 샘플 채취를 위한 시추 작업에 들어갔다. 땅밑 20m를 지나 기반암이 나올 때까지 땅을 파고들어가 22일까지 시추를 계속할 계획이다.
액상화란 강한 지진으로 지반이 흔들리면서 땅이 지하수와 섞여 물렁물렁해지는 현상이다. 통상 매립지나 하천 유역 등 모래가 많은 연약 지반에서 발생한다. 액상화가 일어나면 흔히 지하수가 땅 위로 분출되는 상황을 볼 수 있다.

21일부터는 기상청과 재난안전연구원이 위치를 추가 선정해 시추 작업을 이어나간다. 기상청에 따르면 액상화 발생이 추정되는 영역은 진앙을 중심으로 5㎞ 안팎이다.

액상화 여부를 최종 판단하는 주체는 행안부다. 향후 행안부는 이번 시추로 나온 샘플을 통해 지반이 얼마만큼의 압력을 견뎌내는지 등을 시험해 액상화를 판단할 계획이다. 김윤태 재난안전연구원 방재연구실장은 “시추를 통해 해당 토질이 액상화의 특성과 맞아떨어지는지를 확인할 것”이라며 “급한 만큼 일단 간편법으로 시료 분석을 한 뒤 향후 정밀 분석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