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사진)은 20일 검찰에 출두하며 “저는 그 어떤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회장을 지낸 한국e스포츠협회를 통해 롯데홈쇼핑으로부터 수억원의 뇌물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피의자 신분으로 이날 검찰에 소환됐다. 전 전 수석은 “과거 의원 시절 두 전직 비서들의 일탈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무엇보다도 청와대에 많은 누가 된 것 같아서 참으로 안타깝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회의원이던 2015년 7월 롯데홈쇼핑에 압력을 넣어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3000만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한 혐의(제3자 뇌물 수수)를 의심하고 있다. 당시 의원실 비서관이던 윤모씨 등과 공모해 이 후원금 중 1억1000만원을 허위 용역계약 등을 맺는 수법으로 빼돌려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도 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