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서울 강남에 구축한 5세대(5G) 이동통신 클러스터에서 기지국 사이를 이동해도 끊김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핸드오버 기술 검증을 완료했다고 20일 발표했다.

5G 버스에 시험 단말기를 설치한 뒤 도심 지역을 이동하며 고화질 동영상 서비스를 끊김 없이 연결하는 데 성공했다. LG유플러스는 5G용으로 유력한 3.5㎓(기가헤르츠), 28㎓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통신 범위(커버리지), 주파수 간 간섭, 전송 속도 등을 시험하고 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