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4년 만에 처음으로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매출액 1위에 올라설 것으로 전망됐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20일 "올해 삼성전자가 1993년 이래 처음으로 인텔을 제치고 전 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매출액 1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IC인사이츠는 삼성전자의 올해 반도체 매출이 656억 달러(약 72조1천억원)에 달하며 시장 점유율 15.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반도체 업계의 '황제'로 불리는 인텔의 연간 매출액 추정치 610억 달러(약 67조원)보다 46억 달러 더 많은 것이다.

인텔의 시장 점유율은 13.9%로 추정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처음으로 인텔을 제치며 전 세계 반도체 업체 중 매출액 1위 자리에 올라섰다.

여기에 이어 연간 기준으로도 인텔을 뛰어넘어 '넘버 1'이 될 것으로 예상된 것이다.

IC인사이츠는 "2016년 1분기에 인텔의 매출은 삼성보다 40% 더 많았다"며 "하지만 겨우 1년여 만에 그런 우위는 사라졌다"고 진단했다.

IC인사이츠는 삼성이 인텔을 꺾고 1위에 오른 이유에 대해 "인텔이 시장 점유율을 잃었지만 삼성은 시장 점유율을 확대한 것과 크게 관련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삼성의 매출 증대는 주력 제품인 D램과 낸드플래시의 평균 판매가격이 폭발적으로 상승한 데 주로 힘입은 것으로 IC인사이츠는 분석했다.

실제 1993년 인텔은 매출 76억 달러에 9.2%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 1위에 오른 이래 2006년 11.8%, 2016년 15.6% 등으로 상승 곡선을 그려왔으나 올해는 13.9%로 낮아질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반면 삼성은 93년 3.8%에 불과했지만 2006년 7.3%, 2016년 12.1%에서 올해는 15.0%로 확대될 전망이다.

IC인사이츠는 SK하이닉스도 올해 262억 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처음으로 반도체 매출 3위(점유율 6.0%)에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D램과 낸드플래시 시장의 급상승에 힘입어 전년의 5위에서 2계단 오른다는 것이다.

다른 주요 메모리 반도체 업체인 마이크론도 SK하이닉스의 뒤를 이어 4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또 앞으로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영향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GPU(그래픽처리장치) 제조업체 엔비디아가 전년보다 매출이 44% 늘며 처음으로 '톱 10'에 진입(9위)할 것으로 점쳐졌다.

IC인사이츠는 "올해 10대 반도체 업체의 매출은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의 58.5%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만약 이 전망이 들어맞는다면 1993년 이래 10대 업체가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하게 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