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법인 실사 보고서
채권단 공동관리(자율협약)를 받고 있는 성동조선해양에 대한 회계법인의 정밀실사에서 청산가치가 존속가치보다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19일 채권단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실사 결과를 금융위원회에 보고했다. 회계법인 실사 결과 성동조선의 청산가치는 7000억원, 계속가치는 2000억원으로 분석됐다. 성동조선을 지금 당장 청산하는 게 채권은행에 유리하다는 의미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실사 결과를 토대로 최근 회의를 열었으나 성동조선을 청산해야 할지, 추가 자금을 투입할지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