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0회'이던 여진, 19일 새벽에만 네 차례 발생…지금까지 여진 총 56회
"소규모 여진 계속 발생해 힘이 해소되는게 이상적…수능일 불안감 여전"

잠시 소강세를 보였던 포항 지진의 여진이 본진 발생 닷새째인 19일 다시 발생했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 18분 38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8km 지역(북위 36.11도·동경 129.34도)에서 규모 2.0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은 앞선 여진(17일 오후 6시 57분 15초·규모 2.6)보다 약 30시간이나 시차를 두고 일어났다.

여진은 이후 2시간여 뒤인 새벽 3시 33분께 다시 발생했고, 이후 1시간 반가량 시차를 두고 규모 2.0 이상의 땅 흔들림이 2차례 더 있었다.

전날 하루 내내 여진이 없었다가 날이 바뀌자마자 2.0 이상의 여진 4차례가 이어진 것이다.

앞서 규모 2.0 이상의 여진은 규모 5.4의 본진이 일어난 15일 33회에서 16일에는 16회, 17일에는 단 3회로 잦아들었으나, 발생 나흘째인 18일에는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19일 오후 3시 50분 현재 규모 2.0 이상의 모두 56회에 달했다.

규모 4.0∼5.0 미만이 1회, 3.0∼4.0 미만이 3회, 2.0∼3.0 미만이 52회였다.

이처럼 여진이 소강상태에 들어갔다가 다시 잇따라 발생하자 관계 당국도 긴장하고 있다.
무엇보다 여진의 횟수가 급격히 줄었다는 점이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가장 이상적인 것은 규모 2.0 안팎의 소규모 여진이 꾸준히 발생해 그동안 쌓였던 힘이 해소되는 것"이라며 "지금 여진이 너무 없어 더 큰 여진이 발생하진 않을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항 지진이 난 곳의 지반이 연약해 여진이 적다는 해석도 있긴 하다"면서 "수능을 앞둔 만큼 더 큰 지진이 올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8학년도 대입 수능 시험은 포항 본진 때문에 일주일 연기돼 오는 23일 치러질 예정이다.

지난해 '9.12 경주 지진' 때는 본진 발생 이후 닷새 동안 총 100차례의 여진이 있었고, 발생 일주일 뒤에는 규모 4.5의 비교적 강한 여진이 발생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