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불참 예정

롯데면세점 코엑스점이 다음달 31일 특허 만료를 앞두고 열리는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신청에 롯데만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는 오는 20일 마감을 앞두고 사업권 재획득을 위한 신청에 나설 예정이다. 당초 신라면세점이 경쟁사로 거론됐지만, 불참할 예정으로 알려지면서 '단독' 참여가 유력시 된다. 신세계면세점을 비롯한 다른 면세점들도 신청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특허 심사에 참가하는 사업자는 서울 시내 어느 곳에든 후보지를 정할 수 있다. 롯데면세점은 기존 코엑스점을 계속 운영하는 방안으로 특허신청을 할 계획이다. 롯데가 단독 입찰할 경우, 코엑스점을 계속 운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롯데면세점 코엑스점은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등으로 최근 실적이 저조했다. 지난 9월 매출액은 533억원이며, 9월까지 누적 매출액도 1625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시내면세점은 한 때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면서 대기업들이 잇달아 뛰어들었다. 그러나 시내 곳곳에 들어서면서 사실상 포화상태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올해 중국 관광객까지 급감하면서 사정은 더욱 안좋아진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