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컨소시엄이 다음달 세종특별자치시 2-4생활권 P4구역 HC3, HO3 블록에서 주상복합아파트 ‘세종 리더스포레’를 분양한다. 아파트는 최고 49층, 11개 동, 1188가구 규모다. HC3블록이 343가구, HO3블록은 845가구다. 전용면적별 가구 수는 HC3블록 △84㎡ 170가구 △99㎡ 137가구 △112㎡ 35가구 △145㎡(펜트하우스) 1가구다. 또 HO3블록 △84㎡ 417가구 △99㎡ 254가구 △114㎡ 149가구 △119㎡ 22가구 △147㎡(펜트하우스) 2가구 △149㎡(펜트하우스) 1가구다.

바로 옆에 2-4생활권의 중심상업시설인 어반아트리움이 있고 생활권 내 백화점도 계획돼 있어 편의시설 이용이 편리하다. 2019년 완공 예정인 세종아트센터와 2021년 개원하는 국립세종수목원도 멀지 않은 거리에 들어선다. 인근에 나성초·중(2019년 개교 예정), 세종예술고(2018년 개교 예정) 등이 있어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도시건축 설계공모전 당선작인 만큼 다양한 특화설계가 적용된다. 동별 조망권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최저 16층부터 최고 49층까지 단지 층고를 다양화했다. 복층형, 펜트하우스 등 38개 타입의 주택 구조로 선택 폭을 넓혔다.

분양 관계자는 “2-4생활권 안에서도 상업·문화·교육시설이 집중된 입지에 최고층, 최대 규모로 지어지는 만큼 향후 지역 랜드마크 아파트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모델하우스는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맞은 편(대평동 264의 1)에 마련한다. 정부세종2청사 인근에서 홍보관을 운영 중이다. 입주는 HC3 블록 2021년 2월, HO3 블록 2021년 6월 예정이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