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피해가 심각한 경북 포항 학교와 유치원 28곳이 휴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18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초등학교 11곳과 중학교 4곳, 유치원 13곳(공립 9곳·사립 4곳)이 다음 주 월요일인 오는 20일부터 당장 수업을 재개하기 힘들다고 판단해 휴업을 결정했다.

오는 20일 하루 휴업하는 학교와 유치원은 포항장흥초, 포항항도초(병설유치원 포함), 대도중, 환호여자중, 장흥중, 포항대 부속유치원 등이다. 장량초와 포항중앙초(병설유치원 포함)은 20∼21일 이틀간 휴업한다.

흥해초(병설유치원 포함)와 포항대흥초(병설유치원 포함), 곡강초(병설유치원 포함), 대흥중 등은 다음 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5일간 수업을 하지 않을 예정이다.
특히 일부 학교와 유치원은 건물에 심각한 균열이 발생해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일부 학교와 유치원은 안전진단과 교실 정리 등 응급복구를 한 뒤 추가 휴업 연장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포항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는 지진으로 지난 16∼17일 휴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