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차 매력 없다…유럽은 잘 파는데 미국이 못 파는 것"

미국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7일(현지시간)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과 관련해 "트럼프 정부와 말이 안 통해 굉장히 실망했다"는 소회를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뉴욕에서 열린 한미 우호 증진을 위한 비영리단체 '코리아 소사이어티' 주최 한미 금융·경제인 간담회에서 "워싱턴에 오니 한국에서 미국에 수출하는 차 부품의 50%를 미국산을 쓰자는 룰을 만들려고 한다"며 "그런 무리한 요구가 어디서 나왔나, 미국 노동자를 보호하자는 원리"라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로지 '윈'(win)에만 관심이 있다"면서 "(트럼프 정부와) 말이 안 통해서 굉장히 실망했고, 룰이 불리하다"고 언급했다.

추 대표는 한 참석자의 발언을 인용하며 "미국산 차가 한국시장에서 매력이 없다"며 "유럽 사람들은 와서 잘 파는데 미국이 못 파는 것은 미국 기업의 문제이지 한국 정부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농산물을 개정 협상에 집어넣으면 미국은 실익이 없으면서 호주 같은 거대 농산물 국가에만 이득이 되기 때문에, 순수하게 경제적 관점에서 진행돼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한국이 군사적 보호만 받고 미국에 물건만 판다는 부당한 논리로 압력을 가하면 한국 국민들은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도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한국은 해양세력으로서 개방적이고 국제통상에서 모범국인데, 해양세력에 선 한국을 대륙세력으로 몰아붙이는 우려를 미국이 만들고 있다.
한국을 부당하게 대우하면 대륙세력으로 밀어붙이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는 미국이 한국을 부당하게 압박하면 한국의 대외정책이 자칫 의도하지 않더라도 친(親)중국으로 기울 수도 있다는 취지의 언급으로 보인다.

한편 추 대표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기업하기 좋은 환경,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며 "대외 개방과 해외 진출을 통한 도전과 혁신은 우리 경제 성장의 디엔에이(DNA)"라고 강조했다.

한국 경제와 관련해선 "많은 위험요인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고 수준의 국가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경제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경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