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 / 방송화면 캡처

고(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와 김광석 친형 김광복 씨를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가 수사에 나섰다.

서울경찰청은 서해순 씨가 이상호 기자와 김광복 씨, 고발뉴스를 명예훼손·무고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에 배당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서해순 씨 측은 14일 김광복 씨와 이상호 기자, 고발뉴스를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광복 씨는 '서해순 씨가 딸 서연 양을 일부러 사망케 하고, 딸 사망 사실을 숨겨 저작권 소송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었다'며 서해순 씨를 유기치사·사기 혐의로 고소·고발한 바 있다. 그러나 경찰 수사 결과 서씨는 유기치사 및 사기 혐의 모두 무혐의 결론을 받았다.

이상호 기자는 영화 '김광석' 등으로 서해순 씨가 김광석과 딸 서연 양을 일부러 사망하게 했다는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제기하고, 자신이 운영하는 언론사를 통해 이 같은 의혹을 확대·재생산한 혐의를 받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