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생 사흘째로 접어들며 여진 횟수 급감
비슷한 양상의 경주 지진 때는 일주일 뒤 규모 4.5 여진 발생

15일 있었던 '포항 지진'의 여진이 지진 발생 사흘째부터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0시를 기준으로 규모 2.0 이상 여진은 전날 오후 6시 57분 15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6km 지역(규모 2.6)에서 마지막으로 발생했다.

이 여진은 앞선 여진(오전 8시 25분 50초)보다 10시간 31분가량 지나 발생했다.

여진은 발생 첫날과 16일 오후까지만 해도 수 분 내로 이어지더니 16일 저녁 7시께부터는 약 7시간의 시차를 두고 발생하면서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기 시작했다.

여진은 발생 사흘째인 이날은 드물게 이어졌다.
규모 5.4의 본진이 일어난 당일 33회에서 이튿날 16회로 줄더니 이날은 단 3회로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9월 12일 발생한 경주 지진과도 비슷한 양상이다.

규모 5.8의 본진이 발생한 당일 여진은 36차례 발생했고, 이튿날 46차례로 늘어났다가 하루가 더 지나자 9차례로 급감했다.

여진이 다소 잠잠해졌다고 해서 지진의 여파가 곧 끝날 것으로 예단할 수는 없다.

일부에서는 더 큰 지진의 전조가 아니냐는 우려도 번지고 있다.

실제 경주 지진 때도 본진 발생 일주일 뒤에 규모 4.5의 비교적 강한 여진이 나타났다.

유인창 경북대 지구시스템과학부 교수는 "이번 포항 지진의 여진은 적어도 한 달, 길게는 6개월 이상 발생할 것"이라며 "경주 여진이 1년 넘게 나타났는데, 경주나 포항 지진 모두 지질 환경이 비슷하므로 여진은 계속되리라고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