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박4일 일정 방북

'실세' 최용해와 회동
북-중 관계 정상화
북핵 해법 등 논의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왼쪽 네 번째) 등 방북단이 17일 평양 만수대 홀에서 최용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 두 번째) 등 북한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평양AP연합뉴스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특사 자격으로 17일 평양에 도착해 최용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만났다. 최용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최측근이자 핵심 실세로 꼽히는 인물이다.

쑹 부장을 포함해 다섯 명 정도로 구성된 중국 특사단은 이날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중국국제항공편으로 평양 방문길에 올랐다. 특사단엔 대외연락부 아시아 국장도 포함됐다.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서우두공항에 이들 중국 특사단을 환송 나와 눈길을 끌었다. 쑹 부장은 공항 귀빈실에서 기다리던 지 대사와 만나 30여 분 차를 함께하며 환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쑹 부장을 환송하고 귀빈실 밖으로 나온 지 대사는 주중 북한대사관 차량을 타고 돌아갔다. 평소와 달리 취재진을 보며 미소를 짓는 여유를 보였다. 쑹 부장의 방북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3박4일 정도 머문 뒤 20일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 특사 자격인 쑹 부장의 방북은 명분상으로는 지난달 열린 제19차 중국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결과 설명 차원이지만, 국제사회 초미의 관심사인 북한 핵·미사일 문제 논의 목적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쑹 부장이 북한 주요 고위층과의 회동을 거쳐 귀국 전날인 19일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쑹 부장은 방북 기간에 19차 중국 당대회 결과 설명과 함께 지난주 미·중 정상회담에서 오간 북핵 해법 논의 내용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김 위원장의 집권 이후 소원했던 북·중 관계를 복원하려는 노력도 병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쑹 부장의 이번 방북은 북핵 문제 논의와 양국 관계 정상화가 가장 큰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이징 외교소식통은 집권 2기에 들어선 시 주석이 북핵문제 해결 외교에 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향후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시 주석은 근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외에도 문재인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 6자회담 참가국 정상을 두루 만나 북핵 문제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 소식통은 “북핵 문제에 대한 미·중의 메시지가 전달될 것으로 보이며 북측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가 큰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이날 사설에서 “쑹 부장은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며 너무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