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차, 기술적 문제로 완주 실패…참가자 "아쉽지만 발전 기대"

17일 오후 경기도 성남 판교제로시티 자율주행모터쇼 야외행사장에서 경기도 주최로 열린 '자율주행자동차 vs 인간 미션 대결'은 기술적 문제로 자율주행차가 완주를 못 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인간 참가자들은 그러나 자율주행차의 성능에 대해 호평하고 앞으로의 선전을 기대했다.

이색 대결에 나선 자율주행차는 길이 2m, 폭 1m10㎝에 총중량 500㎏의 2인승 국산 전기차다.

2개 차선에서 자율주행차와 일반인 참가자가 모는 같은 종류의 전기차가 나란히 출발해 결승선까지 300m 구간을 먼저 완주하는 차량이 이기는 게임이다.

구간은 지그재그, S자, 굴절 등 3개 코스로 나눠 구성됐고 장애물에 부딪치거나 시속 40㎞를 넘어서면 감점을 받는다.

첫 대결에 나선 박모(26·여)씨는 2년 운전 경력으로 1분 만에 코스를 통과했다.

그러나 상대인 자율주행차는 지그재그와 굴절코스에서 8차례 장애물을 부딪친 뒤 멈춰 섰다.

2번째와 3번째 대결에서도 자율주행차는 S자와 굴절코스에서 잇따라 장애물과 충돌한 뒤 정지했다.
결국 일반인 참가자 6명 가운데 여성 3명만 미션 대결을 벌이고 남성 3명은 전기차를 운전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참가자 박 씨는 "옆에서 달리던 자율주행차가 실제 사람이 운전하는 것처럼 잘 달렸는데 완주를 못 해 아쉽다"며 "대학생들이 만든 자율주행차라 앞으로는 많은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율주행차 팀의 한 관계자는 "평지가 아닌 굽은 오르막길이라 일부 센서 오류가 있었고 통과 구간이 좁아 GPS 오차가 생기며 충돌이 잦았던 것 같다"며 "좋은 교훈이 됐다"고 말했다.

남경필 지사는 "아직은 대학생 친구들이 만든 프로그램이 조금 부족한 것 같다.

앞으로 5년, 10년 후에는 정말 완벽한 자율차가 개발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