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석유화학·철강 수출 급증…대부분 수출 주력품목 선전

연간 수출액이 역대 최단 기간에 5천억 달러를 돌파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은 17일 오후 2시 기준으로 잠정 집계한 연간 누적 수출액이 5천12억 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1956년 무역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최단기간 5천억 달러 돌파다.

수출 5천12억 달러, 수입 4천166억 달러로 올해 무역 1조 달러 달성 가능성이 커졌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산업부는 최단기간 5천억 달러를 돌파한 이유로 수출 품목과 지역이 다변화했고 품목과 지역별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13대 주력품목 중 반도체, 석유화학, 철강 수출이 많이 증가한 가운데 대부분 주력품목 수출이 선전했다.

중국, 아세안, 인도 등 대부분 주요 지역 수출이 증가했고 특히 아세안과 베트남, 인도 등 신흥시장 수출 활성화로 미국과 중국 등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졌다.

우리나라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주요 국가에 대한 수출 품목이 다변화되고 주요 체결국 수입시장에서 우리나라 점유율이 상승하는 추세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