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매각 예비입찰 참여업체 중 호반건설을 비롯한 3∼4곳이 적격 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금융권과 건설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예비입찰에 참여한 10여개 업체 가운데 호반건설 등 3∼4개사를 적격대상자로 선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적격 대상 업체는 다음주부터 대우건설 매수를 위한 실사에 들어간다.

산업은행은 다음달 중 본입찰을 진행해 내년 1월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내년 4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해 7월쯤 대우건설 매각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산업은행이 매각을 추진하는 대상은 사모펀드 'KDB 밸류 제6호'를 통해 보유 중인 대우건설 지분 50.75%다. 전날 종가 기준으로 1조3200억원이다.

시장에서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해 매각가가 2조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