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연구진 성과, '나노 에너지'에 발표

국내 연구진이 '차세대 전지'에 쓸 수 있는 전극 소재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정경윤 박사팀이 나트륨이온전지용 음극 소재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나트륨이온전지(이하 나트륨전지)는 현재 연구 중인 전지로 '차세대 전지 후보'로 꼽힌다.

휴대전화, 노트북 등에 쓰는 리튬이온전지와 구조가 유사하면서도 비싼 '리튬' 대신 소금의 주요 원소인 '나트륨'을 쓰기 때문에 원료 가격이 싸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이 전지를 개발, 상용화하려는 연구가 활발하다.
연구진도 이런 연구의 하나로 음극 소재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나트륨전지의 음극 소재로 많이 쓰는 플루오린화주석(SnF₂)에 전기 전도도가 높은 물질인 아세틸렌 블랙을 섞어 새로운 복합소재를 개발했다.

실제 이 소재로 전극을 만들어 전지에 넣자, 기존 플루오린화주석 전극을 썼을 때보다 전지의 용량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충전과 방전을 50회 반복해도 전지의 성능은 유지됐다.

정경윤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개발한 새로운 음극 소재를 나트륨전지에 적용하면 전지의 성능이 획기적으로 향상된다"며 "이 기술은 앞으로 나트륨전지를 에너지저장 시스템으로 활용하는 데에 기여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KIST 기관 고유사업으로 수행했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나노 에너지(Nano energy)' 최신호(12월호)에 실렸다.

온라인으로는 지난달 18일 우선 공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