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 기반, 연내 BC카드 적용 예정

KT는 전자문서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저장할 수 있는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존의 ‘KT 블록체인’을 고도화하면서 용량과 형식에 상관없이 기업의 어떤 데이터라도 저장이 가능해졌다. 각각의 데이터를 실시간 병렬 처리를 통해 고속으로 암호화할 수 있게 됐다. 이 ‘전자문서 관리시스템’은 연내 BC카드에 처음 도입될 예정이다.

KT는 지난 상반기에 카드거래 시 생성되는 ‘전자서명 이미지’의 보관을 위한 KT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서명 이미지(ESC) 관리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번에는 ‘전자문서 관리시스템’까지 새롭게 개발해 계약서나 증빙자료 등 기업이 절대적으로 안전하게 보관해야 하는 모든 전자문서에 대한 저장과 관리가 가능해졌다.

KT 융합기술원 홍경표 컨버전스연구소장은 “KT 블록체인은 대용량 기업 데이터의 보관 및 유통까지 가능한 핵심 인프라로 활용될 수 있다”며 “BC카드에 도입됨으로써 금융 데이터 뿐만 아니라 비금융 데이터까지 아우르는 기업전용 IT 인프라로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