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경북 포항시에 역대 2위 규모인 5.4 지진이 발생하면서 포항을 연고로 한 프로축구단도 클럽하우스 등에 일부 피해를 봤다.

포항 스틸러스 축구단 관계자는 16일 "이번 지진으로 클럽하우스의 천장 조명과 석고보드가 일부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있어 수습 작업을 진행했다.

다친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포항의 북구 송라면 클럽하우스는 이번 지진의 진앙과 가까운 곳이라 지진 당시 심한 흔들림이 있었다.

액자나 장식장 속 물품이 추락하기도 해 자칫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당시 선수단은 대학팀과 연습 경기를 치르고 있던 터라 그라운드에서 그대로 안전하게 몸을 피할 수 있었다.

북구 죽도동에 있는 구단 사무실도 기물이 떨어지는 등 지진의 영향을 받았고, 포항 시내에 거주하는 일부 직원의 자택에도 천장 일부가 붕괴하는 등 피해가 있었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1부리그) 7위에 오른 포항은 18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광주FC와의 시즌 마지막 38라운드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선수단은 이날 클럽하우스에서 정상 훈련을 소화한 뒤 17일 광주로 이동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