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수요자 중심형 도시재생기금 융자 제1호를 광주광역시에 있는 사회적 기업 ‘나무와 달’에 지난 14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지는 60년 역사의 인쇄 골목에 있으며 건물 노후화, 구도심 침체 등으로 도시재생이 절실히 요구되는 지역이다. 3층 노후 단독주택 리모델링 등에 소요되는 비용 6억원 중 70%인 약 4억원을 기금에서 융자한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