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937년 성북구 돈암지구에서 1991년 강남 개발에 이르기까지 54년간 이뤄진 토지구획 정리사업을 모은 백서를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토지구획 정리사업을 망라한 백서는 1990년 서울 토지구획정리 백서가 나온 이래 27년 만이다. 토지구획 정리사업이란 공공이 개인 소유 토지에 도시 인프라를 건설하거나 시가지 개발을 하고 남은 토지를 개인에게 다시 돌려주는 방식의 개발사업이다. 한국은 1928년 경성도시계획 조사서에서 토지구획 정리를 처음 시도한 이후 1934년 토지구획정리를 도입했다. 1937년 돈암지구부터 1991년 강남까지 58개 지구 139.9㎢가 개발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