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는 "수능시험장이 위치한 (학교) 건물 피해는 육안으로 확인이 되기 때문에 먼저 확인하고, 피해가 있는 부분은 긴급 안전점검 등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안영규 행안부 재난관리정책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포항 지진' 대처 브리핑에서 "작년 경주 지진보다 여진이 2배 정도 많이 발생했다.

수능을 치르는 건물에 대한 긴급 안전진단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능시험장 내진설계를 묻는 질의에 "우리나라 학교 내진율은 25% 정도 수준이지만 내진이 안 된 학교라도 문제가 있는 것만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안 정책관은 수능 당일인 16일 아침 강력한 여진이 왔을 경우 대처방향에 관한 질문에 "그런 상황을 포함해 교육부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행안부는 경북 포항시 부근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뒤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

이날 오후 4시 30분께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지진 피해현장인 포항으로 이동했고, 지진 지역 피해파악과 상황관리를 위해 행안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현장상황관리관 6명도 현지에 급파됐다.

안 정책관은 지진 발생지역 내 주요 건축물 등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피해시설물 위험도 평가단'과 '재난피해합동조사단'도 현장에 파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