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경북 포항시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에 따른 흔들림이 일본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對馬·대마도) 등지에서도 감지됐다.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 29분께 쓰시마현에서 진도 2의 흔들림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진도 2는 실내에 앉아있는 사람들 대부분이 흔들림을 느낄 수 있는 수준이다.

이외에도 시마네(島根)현과 야마구치(山口)현, 후쿠오카(福岡)현, 사가(佐賀)현 등 한국과 가까운 일본 서부 지역에서도 진도 1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진도1은 실내에 있는 사람들 가운데 일부가 흔들림을 느끼는 수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