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15일 오후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에 별다른 피해를 입지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 생산라인에서 일부 장비가 지진을 감지했지만 생산 등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모두 정상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의 경우 일부 소수 장비에서 지진을 감지했다는 신호가 들어오기는 했으나 작업이 중단되지는 않았다.

반도체 생산라인은 지진 등이 발생하면 웨이퍼에 나노(1나노는 10억 분의 1m) 단위의 회로를 찍어내는 포토공정이 자동으로 멈춰 불량품 생산을 방지한다는 게 삼성 측 설명.

휴대폰을 만드는 구미사업장도 정상 가동중이다. 지진 감지 후 공장 가동을 일시 정지하고 임직원이 대피했지만, 바로 복귀해 공장을 다시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활가전도 광주사업장에서 생산하고 있어 이곳 역시 별 다른 피해가 없다고 삼성 측은 전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