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총리 주재 긴급대책회의 개최…지진대응 매뉴얼 점검
"오후 3시 현재 확인된 고사장 피해 없어"…SNS에 학교건물 균열 사진 잇따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5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하자 교육부가 긴급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교육부는 포항을 포함한 전국에서 예정대로 수능 시험을 치를 것이라고 밝혔지만, 여진이 이어지는 데다 고사장 피해 여부도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학생·학부모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 오후 지진이 발생한 직후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긴급회의를 대응책을 논의 중이다.

이주희 교육부 대입제도과장은 수능 연기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대책회의 이후에 구체적으로 답할 수 있겠지만 '전국적으로' 피해가 큰 상황은 아니어서 실무적으로는(실무자 선에서는) 시험을 예정대로 치르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17개 시·도 교육청을 통해 집계한 결과 아직 피해가 확인된 고사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벽에 금이 가거나 건축자재 일부가 떨어져 나간 학교의 사진이 돌고 있다.

이주희 과장은 "포항뿐 아니라 지난해 지진이 발생했던 경주 등 전국 고사장의 피해를 파악하고 있다"며 "오후 3시 10분 현재까지는 피해가 있다고 보고된 곳이 없다"고 말했다.

교육부 학교안전총괄과 관계자도 "언론을 통해 경미한 정도의 피해가 보도됐지만 선풍기 같은 일부 비구조물체가 떨어진 것을 제외하면 아직 피해 보고가 없었다"며 "수능 시험장 위주로 계속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고사장 피해가 심각해 수능을 치를 수 없다고 판단되는 경우 지역별로 마련해 둔 예비시험장을 이용할 계획이다.

시험을 연기할 경우 학생 혼란이 크고, 공정성 논란 때문에 일부 지역만 시험을 연기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데다 예비소집까지 마친 상황이라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진 피해가 가장 심각한 포항지역에는 예비시험장 1곳이 있다.

수능일인 16일에도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생김에 따라 교육부는 지진 대응 매뉴얼을 다시 점검할 예정이다.

수능 당일 지진이 발생할 경우 교육부와 기상청은 신속하게 85개 시험지구, 1천180개 시험장 책임자에게 인터넷 지진 정보 화면과 휴대전화 문자 등을 이용해 지진 규모와 발생 시각, 장소, 시험지구별 대처 가이드라인을 전달한다.
가이드라인은 진도에 따라 '가·나·다' 3단계로 구분된다.

'가' 단계는 진동이 경미해 중단없이 시험을 계속할 수 있으며 '나' 단계는 진동은 느껴지지만, 안전성에 위협이 없어 일시적으로 책상 밑에 대피했다가 시험을 재개할 수 있는 단계다.

마지막 '다' 단계는 진동이 커서 실질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단계다.

'다' 단계가 통보된 시험지구 학교에서는 운동장으로 학생들을 대피하도록 한 뒤 상황에 따라 추후 조치를 결정한다.

이주희 과장은 "나 단계 이상의 경우 대피·시험 속개 시각을 기록한 뒤 중단됐던 시간만큼 종료 시각을 늦춰 수험생 피해가 없도록 할 것"이라며 "다 단계도 시험장 책임자(학교장 또는 교육청 파견자) 판단에 따라 시험을 재개할 수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