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서울 삼성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지난 11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 울산 현대모비스 경기에서 '20-20'을 넘어 '30-20'(35득점, 24리바운드)을 달성했다.

라틀리프의 '30-20'은 개인 통산 첫 번째 달성 기록이며, '20-20'은 2015-2016시즌 이후 2시즌 만에 달성한 개인 통산 3호 기록이다. 특히 '30-20'은 2011-2012시즌 테렌스 레더(당시 울산 모비스) 가 달성 (31득점, 20리바운드)한 이후 6시즌 만에 달성된 기록이다.

KBL은 이번 시즌부터 '20-20' 달성 시,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한 시즌에 개인 별 1회에 한해 기념상을 시상하는 기준을 신설하였으며, 이에 따라 오는 16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서울 삼성과 고양 오리온의 경기에 앞서 라틀리프에게 기념상을 시상한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